관리 메뉴

Days of being wild

오늘 하루만은 본문

신변잡기

오늘 하루만은

mahler2 2008. 2. 22. 17:13

아침에 눈을 뜬 순간부터 지금까지 계속 같은 생각만 하고 있다...
그리고 계속 비슷한 장면들만 떠올리고 있다...
이럴때 일이라도 많았면 괜찮을텐데...

그녀의 이름을 키워드로 여기저기 검색을 했다...
많은 사람들이 그녀를 기억하고 있고... 그녀를 그리워하고 있고...

그러다 우연히 어떤 블로그에서...
아주 짧게 쓴 포스트를 하나 발견했다...


'일년 중 오늘 하루 정도는 그리워했으면 합니다...
 안그러면 혼자 너무 쓸쓸할테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자기 그 노래가 궁금해졌다...

평행선에서...
정태와 함께 아무도 없는 강의실에서 손을 잡을 때 흐르던 그 노래가...

찾아보니...

제목은 '기다림으로'이고 박상욱이라는 가수가 불렀다더군...

머리속에서 자꾸 짬뽕이 되버린다...
'기다림으로'와 '그리움만 쌓이네'가...

그리고 자꾸자꾸... 그녀가 더 보고 싶다...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스인 조르바  (2) 2011.11.02
즐거운 나의 하루  (4) 2008.08.26
그녀를 떠올리며...  (10) 2008.02.20
그를 추억하며...  (6) 2007.09.27
Somewhere over the rainbow  (4) 2007.09.17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