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Days of being wild

오 그대는 아름다운 여인 본문

한국대중음악

오 그대는 아름다운 여인

mahler2 2017. 10. 18. 08:23




아마 중학교 때부터였던거 같다.


라디오듣기가 일상이였고, 돈만 모으면 LP를 사기 시작했고, 그거만으로도 갈증이 해소되지 않아 콘서트를 찾아 파고다공원을 헤매던 그때.


들국화를 참 좋아했었고, 그 중에서도 이 노래를 참 좋아했었다.

당시 '행진'이나 '그것만이 내세상' 혹은 2집의 '제발'과 같은 전인권의 거칠고 신들린 듯한 목소리가 일품인 노래들이 훨씬 더 많은 인기를 끌었지만, 나는 이상하게도 불안하고 가녀린 최성원의 목소리를 더 좋아했었다.


이제 이 노래는 나에게는 2005년 2월에 떠난 그녀를 떠올리게도 한다.

여진의 '그리움만 쌓이네'

쇼스타코비치의 '재즈2번의 왈츠2번'과 함께...


요새 잠을 잘 못잔다.

뭐 예전과 같은 불면증은 아니다.

많은 고민이나 스트레스 같은 것도 없다.

그런데도 잠이 잘 오지 않는다.


어제 밤 문득 이 노래가 떠올랐다.




그대가 내곁에 있다해도

두손에 못잡는 연기처럼

언제나 내맘 외롭게 하지


차마 사랑한다고 말하기에는

그댄 너무 좋아요

그댄 말없이 내게 모두 말해요




내가 좀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다른 누가도 아닌 내가.






'한국대중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만 쌓이네 - 이은주  (0) 2020.09.11
아침의 눈 - 서태지  (0) 2019.04.24
오 그대는 아름다운 여인  (0) 2017.10.18
괜찮아요, 해치지 않아요~!  (0) 2010.06.07
사람들은 즐겁다  (2) 2008.04.23
여름밤의 꿈 - 김현식을 그리며  (6) 2007.10.18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