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Days of being wild

달콤한 인생 본문

신변잡기

달콤한 인생

mahler2 2007. 7. 27. 23:57


달콤한 인생이란 영화를 참 좋아합니다...
영화 분위기도... 스토리도... 또 신민아도...

특히 마지막.... 나래이션이... 귀에서 떠나지 않는다


어느날, 제자는 달콤한 잠에 빠져 있었다.
그런데 잠에서 깨어난 제자는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울기 시작했다.
스승은 걱정이 되어 제자에게 물었다
"왜 우느냐?"
"꿈을 꾸었습니다."
"무서운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그럼 슬픈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그럼 어떤 꿈을 꾸었느냐?"

 

"달콤한 꿈을 꾸었습니다."

 

스승은 기이하여 다시 물었다
"그런데 어이하여 눈물을 흘리느냐?"
그러자 제자가 답했다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는 꿈이었기 때문입니다."




얼마 전까지 꿈을 꾸고 있었다.

아주 행복한 꿈이였는데...
깨고나니 너무 슬프다.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를 추억하며...  (6) 2007.09.27
Somewhere over the rainbow  (4) 2007.09.17
4월 이야기  (4) 2007.08.08
일상을 넘어 - Pavane pour une infante defunte  (0) 2007.08.07
음악이 흐르는 밤에  (6) 2007.07.28
달콤한 인생  (0) 2007.07.27
Tag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