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Days of being wild

수필러브 - 주주클럽 본문

한국대중음악

수필러브 - 주주클럽

mahler2 2021. 1. 9. 23:19

지난 번에 언급한 거처럼 요새 가장 즐겨보는 예능프로 중 하나가 '이십세기 힛-트쏭'이다.

이 프로는 보면 볼수록 김희철의 사심방송이기도 하지만 나에겐 추억여행을 이끌어주는 소중한 매개이다.

 

어제 방송(1.8일)에서의 정점은 마왕의 'Here, I stand for you'였다. 언제 들어도 눈물이 나고 또 그가 그리워진다.

그와 함께 소개된 많은 곡들이 있었지만 그 중에 너무 오랜만에 듣는 이름인 '주주클럽'이 있었다.

소개된 노래는 소위 '때때때송'이라고 불리기도 했고, 아마 활동당시 주주클럽 노래들 중 가장 높은 순위까지 갔던 주주클럽 1집(1996년)에 수록된 두번째 히트송인 '나는 나'였다. 

대략 그보다 1-2년 앞서서 '삐삐밴드'가 나와서 여성보컬이 싱어인 락그룹도 있었고, 또 그 당시 크랜베리즈가 워낙 인기있었다곤 하지만 여전히 낯선 모던락 밴드였고, 돌로레스를 연상시키는 주다인의 꺽는 창법과 귀여운 외모는 그들의 놀라운 인기몰이의 이유가 됐다.

 

하지만 내게 가장 기억되는 곡은 제목과도 같은 주주클럽 2집 'Ranisanisafa'의 타이틀곡인 '수필러브'였다.

1집이 '16/20'과 '나는 나'로 대표되는 모던락 장르였다면, 2집은 하드코어락에 가까웠다.

1집의 많은 곡들이 표절시비에 휘말렸고 실제로 몇몇 곡이 표절 판정을 받아 방송불가된 사례 등이 있었기에 2집에서는 좀 더 실험적인 곡들을 선보였다. 특히 그 중심에는 '수필러브'가 있다. 강렬한 일레트로닉 사운드에 얹져진 말도 안되는 속도의 랩(아니 어찌들으면 웅얼거림에 가까운)을 쏟아내는 흔한 말로 시대를 앞서간 곡이였다.

그래서인지 2집 타이틀 곡임에도 불구하고 1집의 히트곡들처럼 방송에서 자주 보기 어려웠다. 다만 그때 한창 열심히보던 mnet이나 KMTV 등에서 뮤직비디오로 엄청 봤던 기억이 난다.

 

1-2년 차이는 있지만 비슷한 시기에 발매된 서태지와 아이들 4집의 '필승'과 함께 가장 많이 듣던 곡이였다. 두 곡 모두 듣고 있다보면 다른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노래와 함께 휘몰아쳐진다. 그래서인지 주주클럽하면 아직도 그 중독성있는 후렴구들의 '나는 나'나 '16/20'보다는 '수필러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오늘 주주클럽으로 인터넷 서핑을 하던 중 몇가지 사실을 알았다.

16년에 슈가맨에 나왔었다는 사실. 거기서 무려 수필러브를 라이브로 불렀다!!!!

또 얼마전엔 복면가왕에 나와서 탱고라는 이름으로 3라운드까지 진출했었다. 

거기서는 '매일 매일 기다려'와 '나만의 그대 모습'을 불렀다. 

그리고 '근황올림픽'이라는 유튜브채널에 출연해서 근황까지 알렸다는 사실

 

앞으로 다시 활동한다고 한다.

이제는 그 시절처럼 더 이상 어리지도 그녀의 장르가 신선하지도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대하고 있는 내모습을 보게 된다. 앞으로도 자주 보게 되길 바라며...

 

p.s. 화질은 좋지 않지만 '수필러브'와 '센티멘탈'을 첨부해본다.

'센티멘탈' 역시 2집 수록곡이고 시작부분은 '크랜베리즈'가 떠오른다 ㅎㅎ

 

 

 

 

'한국대중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ggy - 스웨덴세탁소  (0) 2021.08.06
나의 미도리 - 노르웨이 숲  (0) 2020.12.16
다시 떠오른 그녀의 기억 - 오지은  (0) 2020.09.22
그리움만 쌓이네 - 이은주  (0) 2020.09.11
아침의 눈 - 서태지  (0) 2019.04.24
0 Comments
댓글쓰기 폼